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삼성전자에 대해 올해 하반기 실적 둔화를 전망하면서도 신용등급 유지 여력은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오늘(1일) S&P는 "인플레이션과 소비심리 둔화 등 어려운 거시 경제 여건으로 인해 삼성전자 실적이 하반기에는 둔화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PC·모바일 기기 수요 감소는 D램과 낸드 메모리 출하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소비지출 감소로 가전·디스플레이 패널 관련 매출과 이익도 약화할 전망"이라며 "다만 기업 데이터센터·클라우드 서버 투자 확대에 따른 서버 메모리와 비메모리 반도체 수요 증가는 실적 방어에 다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진현진 기자 / 2jin@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