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매우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양성 판정 이후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를 복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두 차례의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접종받은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격리를 유지한 채로 업무를 충실히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백악관측은 밝혔다.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