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서 소형 저가만 팔린다…고금리에 면적별 양극화 심화

올해 서울에서 팔린 아파트 다섯 채 중 한 채는 소형 아파트로 조사됐다.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압박으로 '거래 절벽'이 심화하면서 소형·저가 아파트가 시장을 주도하는 양상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12일 한국부동산원 월별 아파트 거래 규모별 현황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서울 아파트 매매 7917건 가운데 소형(전용 40㎡ 이하)의 매매 비율은 22.0%(1741건)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1~5월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해 들어 서울에서 전체 아파트 매매 5건 중 1건 이상은 전용 40㎡ 이하의 초소형 아파트인 셈이다.


지난해(12.6%)와 비교하면 10% 포인트 급등했다.

소형 면적 기준인 아파트 전용 60㎡ 이하로 범위를 넓히면 올해 5월까지 매매 비중은 51.5%로, 2007년 이후 두 번째로 높다.


같은 기간 서울 25개 구에서 전용 40㎡ 이하 아파트 매매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중랑구(43.0%)로 조사됐다.

이어 종로구 37.1%, 중구 36.4%, 영등포구 33.7%, 관악구 29.4%, 강동구 28.7% 등지의 매매 비율이 20%를 웃돌았다.


소형 아파트의 거래비율이 높아진 이유로는 금리인상에 따른 자금 부담 증가가 꼽힌다.

극심한 거래 침체로 하락 분위기가 지배적인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도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은 소형·저가 아파트로 매수세가 몰린 것이다.

일례로 강서구 가양2단지 전용 34.44㎡는 지난 5월 6억 30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기록한 종전 최고가(6억원)를 경신했다.

같은 달 강남구 도곡동 현대비젼21 전용 34.995㎡도 5억 45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이전 최고가인 작년 5월 4억 5000만원 대비 1억원 가까이 뛰었다.


저가 아파트의 매매 비율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1~5월 매매된 서울 아파트 가운데 보금자리론 대출을 받을 수 있는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32%(2551가구)에 달했다.

6억원은 저리의 서민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받을 수 있는 마지노선이다.

지난 달만 놓고 보면 거래 등록 857건 중 6억원 이하 거래는 절반에 가까운 394건(45.9%)이었다.


수요가 늘면서 값도 오르고 있다.

올해 1~6월 전용 40㎡ 미만 소형 아파트값(KB국민은행)은 전국 평균 2.0% 올랐다.

전체 상승률(1.1%)을 두 배 가까이 웃도는 오름폭이다.

같은 기간 대형(전용 135㎡이상)·중대형(전용 95~135㎡) 아파트값은 각각 1.4%, 0.9% 상승에 그쳤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이달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강화되고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도 매우 높은 만큼 소형·저가 아파트에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