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집값 본격 하락?…국토硏 "금리 상승기 진입 후 이르면 1년 뒤 집값 떨어져"

사진은 광진구에 있는 한 부동산중개업소 모습. [이충우 기자]
금리인상은 12~15개월의 시차를 두고 주택가격에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감안하면 내년부터 집값 하락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8일 박진백 국토연구원에 부연구위원이 공개한 '주택가격에 대한 금리의 시간가변적인 영향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금리는 집값에 마이너스(-)의 영향을 미쳤다.

금리인하기에는 영향이 즉각적으로 발생해 금리 영향력이 15~18개월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2021년 우리 사회가 경험한 높은 집값 상승은 금리인하에 따른 유동성 확대가 주요 원인으로 작동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반면 금리상승기에는 집값 하락 반응이 12~15개월 시차를 두고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단기적 영향보다 중장기적으로 집값 하락 영향이 심화된다는 것이다.

상당 기간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요구되는 상황을 고려하면 향후 주택가격 하방압력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연구원은 예측했다.


실제 2000년대 초반과 비교하면 금리 인상으로 집값이 받는 충격 반응 크기가 네 배 넘게 커졌다.

주택 구매 자금에서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늘고 있기 때문이다.


박 연구원은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달아 올리는 상황에서 집값이 급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그는 "최근 국내외적으로 다양한 요인에 의해 물가상승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제안정을 위해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현재와 같은 금리영향력을 고려하면 금리 인상 시 주택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는 경착륙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최근 금융권 등에선 한국은행이 현재 1.75%인 기준금리를 연말껜 3.0%까지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면서 금리충격이 주택시장 변동성에 제한적 영향을 미치도록 정책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박진백 부연구위원은 "금리는 주택시장의 수요형성에 강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금리변동은 주택시장의 높은 변동성을 유도할 수 있다"며 "금리정책 이후 유동성이 주택시장에 과도하게 유출입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정책적 보완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최근 고물가에 따라 지속적인 금리인상이 기대되는 상황에서 금리충격 발생이 주택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금리상승기·금리하락기 등의 조건에 따라 금리의 영향이 차별적일 수 있음에 초점을 맞췄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