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고가·저가주택 상승률 [자료 = KB부동산]
전국적으로 고가 주택의 가격 상승률이 저가 주택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은 저가 주택으로 갈수록 가격 상승률이 더 컸다.


8일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 전국 5분위(상위 20%) 주택가격은 3년 전(19년 6월) 보다 80.1% 올랐다.

이는 1분위(하위 20%) 상승폭인 11.3%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양극화가 가장 큰 곳은 '기타 지방권'으로, 1분위 주택이 3.7% 오르는 동안 5분위는 62.5% 급등했다.

6개 광역시는 1분위는 25.7% 상승에 머물렀지만, 5분위에 속한 주택은 74.8% 뛰었다.

경기도 역시 1분위는 61.1% 오르는 동안 5분위는 87.4%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서울의 경우 1분위 주택이 64.1% 상승하는 동안 5분위 주택은 54.1% 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고가 아파트의 구매 부담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6월 기준 서울은 1분위 주택의 평균 가격은 5억8181만원으로, 기타 지방권 5분위(5억1739만원)보다도 비쌌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지방은 고가 주택이라고 해도 서울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지역민들의 소득도 뒷받침돼 매수 가능한 수요가 탄탄한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특히 지역 내 상급지가 가격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방 상급지 내 아파트 가격은 규제와 무관하게 치솟고 있다.

일례로 대전 서구 둔산동 '크로바' 아파트는 작년 7월 20억8000만원으로 최고가를 찍었고 부산 해운대, 대구 수성구도 20억~30억원의 고가 아파트 거래가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