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기아가 오늘(27일)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는 소식에 힘입어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현대차는 전 거래일보다 1만 원(5.78%) 오른 18만3천 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기아도 3천400원(4.39%) 상승한 8만900원에 마감했습니다.

기관과 외국인은 현대차를 각각 441억 원, 407억 원어치 순매수했으며 기아에 대해서도 각각 111억 원, 79억 원 매수 우위를 보였습니다.

전날 블룸버그통신은 '일론 머스크 미안. 현대차가 조용히 전기차 시장을 지배하는 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 시장에서 선전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를 조명했습니다.

올해 초 현대차와 기아가 출시한 아이오닉 5와 EV6가 5월까지 테슬라 이외의 모든 전기차 브랜드 판매량을 넘어 2만1천467대를 판매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테슬라가 여전히 훨씬 더 많은 자동차를 팔고 있지만, 테슬라의 경우 현대차·기아 판매고 수준까지 가는 데 10년이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 송재원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