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셀트리온 3형제, 하반기 신제품 출시 기대에 동반 강세

셀트리온 계열사가 신제품 출시 기대감에 오늘(25일) 주식시장에서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전날보다 8천 원(5.52%) 오른 15만3천 원에 마감했습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셀트리온헬스케어가 2천500원(4.34%) 오른 6만100원에, 셀트리온제약이 2천700원(3.51%) 오른 7만9천700원에 각각 마감했습니다.

이날 셀트리온 계열사 주가 상승은 하반기 신제품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은 올해 하반기 유럽 아바스틴 시밀러 출시와 2023년 7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미국 출시, 아바스틴 시밀러 미국 출시, 스텔라라 미국 출시, 램시마SC 미국 출시가 예정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은 진단키트와 인플렉트라 비중 증가 등으로 1분기 수익성이 낮아졌으나, 하반기로 갈수록 신제품 공급 증가로 점차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송재원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