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산하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3사는 오는 2025년까지 3년여간 국내에 63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오늘(24일) 발표했습니다.

이들 3사는 이번 투자 계획 배경에 대해 "대규모 투자를 국내에 집중함으로써 '그룹의 미래 사업 허브'로 한국의 역할과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인 지난 21∼22일 미국 조지아주의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설립과 로보틱스·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도심항공모빌리티(UAM)·인공지능(AI) 등의 분야에 대한 총 105억 달러(약 13조 원) 규모의 대미 투자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날 국내 투자 발표는 미국 투자 발표 이틀 만에 이뤄진 것으로, 토종 기업으로서 국내 산업 활성화를 외면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로도 읽힙니다.

국내 투자 분야는 전기차나 수소전기차 등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16조2천억 원), 로보틱스 등 신기술 및 신사업(8조9천억 원), 내연기관차 등 기존 사업의 상품성 및 서비스 품질 향상(38조 원) 등입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국내 투자 계획에다 부품, 철강, 건설 등 다른 그룹사까지 합하면 전체 국내 중장기 투자액은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 박소민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