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물가 및 민생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경제 정책에 새 정부의 국정철학을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단기적으로 물가 및 민생 안정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2차 추가경정예산안 집행 준비와 민생안정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으로 발표할 새 정부의 경제정책방향, 공공기관 혁신방안, 국가재정전략회의, 세제 개편, 내년도 예산안 등에 대해선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과제를 충실히 반영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재정준칙을 마련하는 등 가계부채·국가부채 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했습니다.

덩어리 규제를 해결하는 등 규제개혁도 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노동·교육개혁에 대해선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면서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추진 방안을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송재원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