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신길2구역 위치도.
서울 영등포구 신길 제2구역이 2786가구 대단지 공동주택으로 다시 태어난다.

이 구역은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영등포공원에 인접해 교통과 생활 여건이 좋지만 오래된 건축물이 밀집해 있어 주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으로 꼽힌다.


19일 서울시는 "전날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영등포구 신길 제2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정비구역 지정(변경) 및 정비계획 변경·경관심의(안)를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신길2구역은 2009년 정비구역 지정 이후 2020년 조합설립인가, 정비계획 변경을 입안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결정으로 신길2구역은 본격적으로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이번 심의 결과에 따라 신길2구역은 공원, 도로, 공공청사 등 기반시설 정비와 함께 최고 35층, 18개 동, 총 2786가구 공동주택이 조설될 예정이다.

서울시가 용도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면서 공공주택 366가구(기부채납 60가구 포함)가 추가돼 총 681가구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공공주택 681가구에 지난달 발표한 '임대주택 3대 혁신방안'을 전면 반영할 예정이다.

면적 기준을 기존 대비 1.5배 이상 확대하고 고품질 내장재와 최신 인테리어, 완전한 소셜믹스(주거단지 내에 분양·임대 가구 함께 조성)를 적용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임인구 서울시 주거정비과장은 "2000가구 이상 대단지 공동주택 공급으로 노후로 침체된 주변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비사업이 단계별로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용산구 남영역과 숙대입구역 사이에는 최고 34층, 565가구 규모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전날 심의에서 서울시는 용산구 갈월동 92 일대 '남영동 업무지구 제2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도 수정가결했다.


대상지는 남영역~숙대입구역에 위치하고 한강대로에 접했으며,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되어 도시기능 회복과 주변 환경 개선이 요구되는 지역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저층부(1~3층)에는 판매시설(가로활성화 용도)이 도입되며, 최고 25층 규모 업무시설 1개 동(오피스텔 포함)과 최고 34층 규모 공동주택 3개 동이 건립된다.

공공기여를 통해 서울시 공공청사(연면적 1만5000㎡ 규모), 남영동 복합청사(연면적 약 5000㎡)가 들어선다.

서울시 관계자는 "남영역~숙대입구역 일대 고밀 복합개발을 통해 용산 광역 중심 업무·판매 등 핵심 기능을 강화하고, 도심 주택 공급을 통한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도계위는 용산구 동자동 15-1 일대 동자동 제2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의 주용도를 숙박시설에서 업무시설로 변경하는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도 수정가결했다.


정비계획은 지상 27층 업무, 판매, 문화, 집회시설 2개 동으로 용적률 1100% 이하, 높이 135m 이하 규모로 결정됐다.

지상 2층에 약 3400㎡ 규모 국제회의시설(준회의시설)을 도입해 서울역 일대 도심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