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집무실 앞에 조성될 용산공원 예정 부지가 5월말~6월초 국민들에게 시범 개방된다.


19일 국토교통부는 "대통령 집무실 남측부터 장군 숙소(신용산역 인근), 스포츠필드(국립중앙박물관 북측)에 이르는 용산공원 부지를 국민에게 시범적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개방은 국민의 정원으로 거듭날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오는 5월25일부터 6월6일까지 13일간 진행된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되며 1일 5회(2시간 간격), 회장 500명을 선착순으로 접수받는다.


개방 기간 동안 주요 지점에서는 문화예술 행사와 공연, 안내 등의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주요 행사 가운데 대통령 집무실 투어, 경호장비 관람 등이 포함돼 용산공원을 찾은 국민에게 흥미로운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개방은 장기간 폐쇄적인 공간이었던 용산기지가 대통령실 이전과 함께 열린 공간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국민과 함께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용산공원이 미래 국민소통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산공원 시범개방의 자세한 내용은 용산공원 국민소통공간 누리집과 네이버 예약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람 예약은 5월 20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며 방문희망일 5일전부터 신청할 수 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