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단체 "추경안 범위 확대 논할 때 아냐…조속히 처리해야"

자영업자 단체는 오늘(19일) 정치권에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고 영세 자영업자에게 지원을 집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9개 단체로 이뤄진 '코로나19 피해 자영업 총연합'(코자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손실보전금이 신속히 지급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급한 불을 끌 수 있도록 국회가 추경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코자총은 특히 "야당이 제기한 연매출 100억 원 이하 구간까지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은 소상공인들에게 대기업이나 다름없는 기업도 지원한다는 얘기"라며 "영세 사업자 중심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코자총은 "지금은 무책임하게 범위 확대를 논쟁할 때가 아니라 행정명령을 이행하느라 벼랑 끝으로 내몰린 이들을 위해 당장 국가가 보답할 때"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우선 이번 추경안 통과로 위급상황을 넘긴 후 계획적이고 심도 있는 (추가) 논의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정치권에서 표풀리즘과 정쟁에 돌입하면 자영업자를 위한다는 이번 추경안의 본질이 훼손될까 봐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 송재원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