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를 계기로 중랑천을 중심으로 한 서울 동북권의 대대적인 도시 공간 재편에 나선다.

서울시는 동북권을 관통하는 주요 지천인 중랑천 일대를 문화와 휴식, 예술이 어우러진 '수변감성거점'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중랑천 인근 저층 주거지, 재개발·재건축 등을 연계 개발하겠다는 구상을 밝히고 있어 인근 정비사업이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서울시는 "지난 9일 '간선도로 입체화 연계 중랑천 일대 공간 구상' 용역에 대한 입찰 공고를 실시했다"며 "오는 7월부터 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중랑천 일대는 동부간선도로 지하화로 기반시설과 공간 구조에 대대적인 변화가 예정돼 있다.

이번 용역으로 서울시가 중랑천 일대에 대한 미래 공간 구상에 나서는 것으로 평가된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는 서울 동북권과 동남권을 연결하는 대심도 4차로 도로터널을 설치하고, 기존 구간을 지하화해 장·단거리 교통을 분리하는 사업이다.

지상 도로가 사라진 중랑천 일대는 수변 친화 공간으로 재조성된다.

내년에 1단계 공사(월릉교~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에 착공하고, 2028년 이후 2단계 공사(노원구 하계동~성동구 송정동)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용역을 통해 여가·문화 공간으로서 중랑천 수변 공간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중랑천과 인접 지역, 중랑천과 한강을 연계해 경제·문화·여가 거점을 발굴한 후 정비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동부간선도로와 중랑천 일대에는 창동·상계동 주공아파트 등 '노·도·강(노원구·도봉구·강북구)' 대표 단지가 대거 밀집해 있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동부간선도로가 사라진 중랑천 일대에 대규모 생태공원이 새로 생기면 이들 아파트 정비사업과 맞물려 주거 개선에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그간 소외됐던 동북권을 수변감성도시로 탈바꿈하고, 나아가 서울 지역 균형 발전에도 기여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