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모사업, 디지털물류 서비스 실증사업 도입

인천시청사전경(사진=DB)
[인천=매일경제TV] 인천시는 2022년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디지털 물류서비스 실증사업’에 인천시의 ‘공유물류망 구축을 통한 당일배송 서비스사업’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 국토부 공모사업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전자상거래 증가에 따라 생활물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이에 따른 도시물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모해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했으며, 향후 사업비 등이 결정됩니다.

인천시는 지난 1월 국토부의 공모사업에 참여하고자, 도시물류 문제의 해소를 위한 안전, 교통, 친환경 분야를 대상으로 자체 공모를 통해 “V2V Vehicle to Vehicle: 물류창고 없이 차량에서 차량으로 상품 환적을 통해 소비자에게 배송되는 체계기반 공유물류망 구축을 통한 당일배송 서비스사업”을 신청했습니다.

이 사업에는 ㈜브이투브이, 인천연구원, 인하대학교, 지역주민 등이 리빙랩 형태로 함께 참여해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합니다.

특징은 기존 배송물건의 집화와 분류가 물류창고를 중심으로 이뤄지던 것을, 공용주차장 등을 활용해 차량에서 차량으로 물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개선했습니다.

[임덕철 기자 / mkkdc@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