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역담당관' 활동…태안·청양·보령 피해지역 지자체장 면담 통해 적극적 방제 요청
중부지방산림청은 김기현 중부산림청장이 관할구역 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확산 우려지역인 태안·청양·보령의 시장·군수를 만나 재선충병 확산차단을 위한 지속적 관심과 적극적인 방제를 요청했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사진은 김기현 중부산림청장(가운데)이 태안·청양·보령의 시장·군수를 만나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지방산림청 제공)

[부여=매일경제TV] 중부지방산림청(이사 중부산림청)은 김기현 중부산림청장이 관할구역 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확산 우려지역인 태안·청양·보령의 시장·군수를 만나, 재선충병 확산차단을 위한 지속적 관심과 적극적인 방제를 요청했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산림청에서는 최근 소나무재선충병이 지역 확산 양상을 보임에 따라 피해가 심한 전국 42개 시·군·구 대상 지역담당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김기현 청장은 태안·청양의 지역담당관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태안·청양지역의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그루수는 2021년 12월 기준 각각 104그루, 134그루로, 관할구역인 대전·세종·충남·북도지역 총 발생 그루수 391그루의 60%를 차지하고 있어 피해확산이 우려되는 지역입니다.

김기현 중부산림청장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예산 확보, 전문인력 배치 등 기관장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다"면서 "피해확산 차단을 위해 해당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전했습니다.

[박희송 기자 / mkheesking@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