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규제보단 개발 호재"…작년 경기도 거래 급감에도 규제 뚫고 매매량 늘은곳 보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도 [사진 = 연합뉴스]
지난해 경기도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전년보다 거래량이 증가한 시·군은 10곳으로 집계됐다.

다만, 규제지역에서 거래량이 증가한 지역은 3곳에 불과했다.


19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경기도 아파트매매거래 건수는 총 17만3002건으로, 전년 동기(25만4751건) 대비 32.09% 감소했다.

특히 거래량이 늘어난 시·군은 총 10곳(평택시 3370건, 이천시 1749건, 안성시 1623건, 동두천시 980건, 여주시 889건, 포천시 568건, 연천군 190건, 양평군 112건, 가평군 96건, 과천시 19건)이다.

대부분 비(非)규제지역으로 규제 여부가 아파트 매매거래량 증감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비규제지역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한도가 높아(최대 70%) 규제지역 대비 자금 조달이 상대적으로 쉽다.

일례로 동두천시의 경우 지역 내 일부가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8월까지(1~8월)만해도 아파트 거래가 전년 동기(1146건)보다 2배 이상 늘은 2432건이 이뤄졌으나, 8월 이후 472건→166건으로 급감했다.


규제지역에서 거래량이 늘어난 곳은 평택·안성·과천시 3곳에 그쳤다.

과천시는 19건 증가에 불과해 증가폭이 미미했으나, 평택·안성은 네 자릿 수의 큰 증가폭을 보였다.

거래절벽과 고강도 규제 추세에도 괄목할 만한 거래량을 기록했다.


2020년 대비 2021년 아파트 매매거래 증가한 경기도 시·군 [자료 = 한국부동산원]
거래가 많았떤 아파트 단지도 평택·안성 권역에 집중됐다.

아파트 리서치 플랫폼 아실 자료를 보면 지난해 2021년 경기도에서 매매거래(분양권 포함)된 아파트 상위 10개 단지 중 7곳이 평택·안성에 있었다.


김운철 리얼투데이 대표는 "평택·안성 권역에는 고덕지구 등 거대 산업단지 호재가 밀집돼 있다"면서 "제2경부고속도로 등 서울접근성을 개선시킬 도로교통망 확충도 계획돼 있어 주거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안성·평택 지역은 최근 아파트값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대선후보들의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연장·신설 등 공약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 7일 "GTX 3개 노선 중 A와 C 노선을 평택까지 확장하겠다"며 "기존 3개 노선으로는 수혜 범위가 제한적이어서 심각한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3개 노선 신설을 공약했다.


윤 후보의 공약을 살펴보면 파주 운정에서 동탄으로 이어지는 A노선을 평택까지 연장하겠다는 것이다.

인천 송도에서 경기 마석까지 이어지는 B노선은 춘천까지, 덕정~수원을 잇는 C노선은 동두천~덕정~수원~평택으로 연장한다는 공약이다.

윤 후보는 또한 광역교통망 확충 계획으로 서울~동두천~연천 남북 고속도로 건설, 평택~안성~부발 단선전철 신설 등을 약속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도 지난 16일 "윤 후보가 춘천까지 가는 GTX를 연결하겠다는데 좋은 생각이고 타당성 검토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작년 10월에는 "수도권 교통난 해소는 더 미룰 수 없는 최대의 현안 과제"라며 "GTX A·B·C 노선 사업을 적기에 추진하는 한편 C 노선을 평택과 시흥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공약과 관련된 일부 지역은 최근 집값 상승률이 높아졌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평택의 전주대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1월 3일 0.04%에서 1월 10일 0.14%로 올랐다.

같은 기간 안성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도 0.11%에서 0.22%로 뛰었다.


정부는 이들 지역이 집값 상승의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들 들어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이 선거과정에서의 대규모 개발 공약에 영향을 받는 조짐도 있어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