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오는 27일 첫 양자 TV토론을 실시합니다.

두 후보는 이날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으로 오후 10시부터 120분간 양자 토론을 하기로 했다고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이 오늘(18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박 단장은 "지난주 목요일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제안한 방송3사 TV토론 개최 요청에 오늘 공문으로 정식 답변을 받았다"면서 "양자 토론은 양 후보 간 누가 민생 대안, 미래 비전 및 실천 능력을 가졌는지 검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방송 3사가 설 연휴 뒤 4당 후보 간 합동 토론을 제안해 이재명 후보는 수용한다"면서 "윤석열 후보 등 다른 3당 후보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27일 열리는 양자 토론의 방식이나 주제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세부 내용을 정하는 룰 미팅은 25일 오후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박 단장은 설명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토론 일정 발표와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앞서 양자토론 개최에는 합의했지만 사회자 등 세부 사항을 놓고 민주당과 이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후보를 제외한 양자 토론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양자토론 강행 시 법원에 방영 가처분 금지 신청 등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당 역시 양당의 양자 TV 토론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배진교 원내대표는 전날 KBS와 SBS, MBC를 찾아 다자 토론 개최를 촉구했으며, 정의당 의원들은 이날 지상파 3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 박소민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