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GS건설·DL이앤씨, 올해 도시정비사업서 '날고' 삼성물산은 '기고'
기사입력 2021-10-08 14: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올해 시공능력평가 상위권 건설사들이 도시정비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GS건설과 DL이앤씨 등 대형 건설사들의 정비사업 수주액이 2조원대에 촘촘하게 모여있어, 순위가 엎치락 뒤치락하는 양상인데요.
수주금액의 격차가 크지 않아 1위 자리를 노리는 건설사들의 치열한 경쟁은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보도에 이성민 기자입니다.


【 기자 】
올해 정비사업 수주기록 1위 자리를 두고 대형 건설사들의 경쟁이 한층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올해들어 현재까지 가장 높은 수주액을 기록하고 있는 건설사는 대우건설.

지난 5일 파주1-3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하며, 올해 정비사업 수주액 2조7천42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2위의 GS건설은 2조7천394억원을 기록하며 대우건설의 뒤를 근소한 차이로 바짝 쫓고 있습니다.

GS건설은 현재 서남부권 최대어로 꼽히는 '신림1구역' 재개발 사업에 현대엔지니어링·DL이앤씨와 컨소시엄을 이뤄 뛰어들었고,

노원구 '백사마을' 재개발 사업에도 단독 입찰했습니다.

두 정비사업이 각각 공사비 1조원과 5천8백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대형사업인만큼, GS건설의 올해 정비사업 수주액이 3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강북 최대어'로 꼽혔던 북가좌6구역을 수주하며 수주액을 끌어올린 DL이앤씨는 2조6천587억원으로 3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DL이앤씨는 현재 신림1구역에 컨소시엄을 이뤄 입찰해 있어 올해 수주액은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들 건설사에 뒤이어 포스코건설이 수주액 2조6천150억원, 현대건설이 2조5천594억원으로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편, 시공능력평가 1위의 삼성물산은 현재까지 9천110억원의 수주액을 기록하며 '톱 5' 건설사 중 유일하게 1조원에 못미치는 수주액을 기록 중입니다.

삼성물산은 서울 이촌동 '한강맨션' 재건축사업과 이촌코오롱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등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이들 사업지에서 수주하며 수주 실적 1조원을 넘기기 위해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상위권 건설사들의 수주 기록 차이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 올해 연말까지 노량진5구역, 과천 주공5단지 등 대규모 정비사업지에서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정비사업 수주 최종 1위 자리를 두고 4분기에도 건설사들의 치열한 경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매일경제TV 이성민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