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다비치, 발라드상 수상 “음악이 주는 힐링…책임감 느껴” [2020 멜론뮤직어워드]
기사입력 2020-12-02 20: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듀오 다비치(이해리, 강민경)가 발라드상을 수상했다.

2일 오후 ‘MMA 2020(멜론뮤직어워드 2020)’가 개최됐다.

이날 사전시상에서 다비치가 발라드부문 상을 수상해 트로피를 받았다. 이해리는 “요즘 잘 쉬고, 강제 휴식이지만 잘 쉬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강민경은 “방금 아까 ‘안녕하세요 다비치입니다’ 하는데 너무 오랜만인 것 같더라. 시국이 시국인 만큼 무대에 설 일이 없어서 오랜만인 것 같다”라고 기뻐했다.

이해리는 “데뷔 초에 ‘8282’도 그렇고 ‘사랑과 전쟁’도 그렇고 빠른 노래로 사랑받았는데 이제 저희가 발라드곡도 많이 하면서 발라드에서 상을 받으니까 뜻 깊고, 욕심을 내서 내년에는 여러 가지 두루두루 타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어 “음악이 주는 삶이 부분이 훨씬 더 커진 것 같다. 저희도 마찬가지고 음악으로 힐링을 많이 받기 때문에 책임감이 더 생기지 않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