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폐경 여성 절반이 겪을 정도로 흔한 증상 1위는 뭘까?
기사입력 2020-12-01 13: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폐경 여성 대부분이 다양한 증상을 겪는 가운데 가장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불면증과 수면장애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폐경학회는 전국의 50대 이상 여성 중 폐경을 경험한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폐경 질환 인식 및 치료 실태조사'를 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조사 결과 폐경을 경험한 여성 10명 중 8명(80.3%)은 폐경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경험 빈도가 높은 증상은 불면증 및 수면장애(58.1%, 복수응답)였다.

이어 안면홍조(48.7%), 야간 발한과 식은땀(48.0%), 질 건조나 성교통 같은 생식기 증상(44.3%), 상실감과 우울감 같은 심리적인 문제(43.9%) 순이었다.


폐경 이후 가장 우려되는 건 고혈압, 당뇨병,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 발병(27.4%)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복부비만이나 피부변화 같은 외형적 변화(27.2%), 안면홍조나 식은땀 같은 폐경기 증상(17.4%), 상실감 또는 우울감 같은 심리적 문제(16.4%) 등이었다.


그러나 폐경 증상 개선을 위한 치료 인식률은 낮은 편이었다.


폐경기 증상 개선에 가장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방법으로 병원 방문 치료(폐경호르몬요법)를 꼽은 응답자는 24.6%에 불과했다.


오히려 운동과 식이요법 등 생활 습관 개선(37.8%), 건강기능식품 섭취(27.6%) 등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에 대한폐경학회는 병원을 방문해 받는 폐경 호르몬 요법은 대다수의 여성에게 매우 안전한 치료요법이라고 일찍 시작할 수록 이득이 크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