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 금융지원 250조 넘었다…신규 대출·만기연장 200조
기사입력 2020-11-29 16: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개인 채무자에 대한 금융 지원 규모가 25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2월 7일부터 이달 20일까지 금융권에서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을 위해 집행한 금융 지원 규모는 총 235만9000건, 250조9000억원에 달한다.

이 중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 규모는 총 198조3000억원이다.

신규 대출이 88조1000억원, 만기 연장이 110조2000억원이다.

나머지 52조7000억원은 보증 지원이다.

정책금융기관에서 신규 보증 19조7000억원, 보증 만기 연장 33조원 등을 지원했다.


업종별로 보면 음식점업(43만건), 소매업(38만건), 도매업(29만건) 순으로 많았고, 여행·레저업과 숙박업에도 각각 8만건, 3만건이 지원됐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에게 연 1.5% 고정금리로 유동자금을 빌려주는 긴급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총 14조7000억원이 집행됐다.


[윤원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