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안승남 구리시장, 푸드테크밸리 직접 홍보…‘경제도시’ 구상 속도 낸다
기사입력 2020-11-29 13: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구리 푸드테크밸리 홍보 및 입주 희망 기업 면담
안 시장 “정부 그린뉴딜 정책 부합, 경쟁력 있는 기업 유치할 것”

안승남 구리시장이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0 푸드테크 산업전’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구리시 제공)
[구리=매일경제TV] 경기 구리시는 안승남 구리시장이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0 푸드테크 산업전’을 참관해 구리 푸드테크밸리 사업 추진 의지를 다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산업전은 코엑스와 독일농업협회(DLG)가 공동 주최하는 식품 기술 관련 전문 전시회로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국내외 관련 업체 310개사 650부스가 참가해 전시관을 운영했습니다.

현장에선 식품 스마트팩토리, 포장 기계 및 재료, 콜드체인, 식품분석-안전기기, 신소재, 식품 유통 서비스 등을 선보이고, 미래 식품시장과 기술 방향을 제시하는 컨퍼런스 등이 진행됐습니다.

안 시장은 이날 베어로보틱스(서빙 로봇), 다나그린(세포배양육), 요리로(3D 푸드 프린팅) 등 기업 부스를 돌며 첨단 푸드테크 기술을 관람하고, 구리 푸드테크밸리 홍보와 입주 희망 기업의 요구사항을 경청했습니다.

안 시장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발되는 구리 푸드테크밸리 사업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부합된다”며 “경쟁력 있는 기업을 유치하고 구리농수산물 도매시장 이전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리 푸드테크밸리 사업은 E-커머스 물류단지 및 사노동으로 이전하는 농수산물도매시장의 물류-유통 인프라와 연계해 푸드테크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 1월부터 특화 업무단지 조성을 추진 중입니다.

[ 손세준 기자 / mksseju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