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중국 "서방국가 백신은 과장평가하고 중국 백신은 악랄한 여론전 펼쳐"
기사입력 2020-11-29 13: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 타임스'가 "서방 국가는 서방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진척 상황은 과장하면서 중국 백신의 진척 상황은 추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서방 국가, 특히 미국 여론 기관들은 코로나19 백신에 관해 불공정한 캠페인을 벌이면서 중국 백신의 진척 상황을 추궁하고 있다"며 "반대로 미국과 서양 제약회사들의 진척 상황은 과장하고 있다"고 29일 논평을 통해 밝혔다.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에서는 제약회사 화이자 등이 발표한 호재로 증시가 치솟기도 했었다"며 "그러나 미국과 서방 기업들이 만든 백신의 개발 상황은 중국 백신과 같은 수준이다"고 전했다.


이어 "양측의 백신은 완전히 다른 취급을 받고 있다"며 "중국은 현재 백신 연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3상 임상시험에서 5개의 백신 후보를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심각하기 때문에 많은 국가가 백신 연구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백신 개발에 몇 년이 걸린다"며 "그러나 일부 미국 기업은 이미 백신 상용화를 신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은 백신을 세계의 공공재로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이는 전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을 보장하고 서구의 백신 1, 2가지가 독점을 추구하는 것을 견제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하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