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나누리병원 일구대상 수상자에 박용택 선정
기사입력 2020-11-27 11: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한국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는 27일 ‘2020 나누리병원 일구상’ 수상자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일구대상자를 선정했다.


일구대상에는 박용택이 수상자로 결정됐다.

2002년 LG에 입단한 박용택은 올해까지 19시즌을 뛰며 타율 0.308, 2504안타, 213홈런, 1192타점의 통산 성적을 남겼다.

지난 10월6일에는 역대 최초로 2500안타를 달성하는 등 KBO리그를 대표하는 안타 제조기로 활약했다.


최고 타자상은 NC 양의지, 최고 투수상은 두산 유희관이 받는다.

양의지는 수비 부담이 큰 포수로 출전하면서도 타율 0.328, 33홈런, 124타점을 올리며 팀을 창단 후 첫 정규 시즌 우승으로 이끌었다.

유희관은 이번 시즌 KBO리그 역대 4번째로 8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달성했다.


박용택이 2020 나누리병원 일구대상을 받는다.

사진=MK스포츠DB

NC 강진성은 의지 노력상에 선정됐다.

지난해까지 7년간 무명 선수에 그쳤지만, 올해 타율 0.309 12홈런 70타점으로 활약했다.


신인상에는 kt 소형준 선수가 뽑혔다.

고졸 신인으로 시즌 개막 때부터 선발 로테이션을 꿰차 13승 6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두산과 플레이오프 1차전 6.2이닝 무실점으로 차세대 국가대표 에이스라는 찬사를 받았다.


프로 지도자상에는 NC 이동욱 감독이 수상자로 결정됐다.

지난해 NC 지휘봉을 잡은 이 감독은 올해 팀을 창단 첫 정규시즌 1위로 이끈 데 그치지 않고 한국시리즈에서 창단 9년 만에 우승을 지휘했다.


아마 지도자상은 강원도 팀으로 첫 전국 대회 제패를 이룬 강릉고 최재호 감독에게 돌아갔다.

심판상은 박종철 심판위원이 선정됐다.

2002년 3루심으로 KBO리그에 데뷔한 박 심판위원은 지난해는 역대 27번째로 15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프런트상은 LG 스카우트팀이 영예를 안았다.

최근 LG가 상위권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는 데는 지난해 신인왕 정우영을 비롯해 이민호, 김윤식, 홍창기, 김호은 등 좋은 선수를 영입한 스카우트팀의 역할이 컸다.


특별공로상은 SK 박종훈 선수가 뽑혔다.

매년 연봉의 최소 10% 이상을 난치병 환아 등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야구를 통해 사회에 감동을 준 남양주 장애인 야구단의 김우정 씨가 나누리상에 선정됐다.

태어날 무렵 의료 사고로 오른팔이 마비되는 장애를 안고 있으면서도 학업에 힘을 쏟아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야구가 좋아 사회인야구팀 투수로 활약하는 등 많은 이에게 감동과 희망을 주고 있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