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19에 휘청이는 NFL...레이븐스 집단 감염 발생
기사입력 2020-11-27 07: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시즌을 진행중인 미국프로풋볼(NFL)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ESPN'은 26일 밤(한국시간) 볼티모어 레이븐스 구단에서 세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전했다.

선수와 포지션 코치, 구단 직원이 한 명씩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볼티모어는 지난 일요일 테네시 타이탄스와 경기가 끝난 뒤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러닝백 J.K. 도빈스, 마크 잉그램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노즈 태클 브랜든 윌리엄스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후 나흘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볼티모어 레이븐스 선수단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코로나19에 확진됐거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이 확인된 선수만 일곱 명으로 늘어났다.

여기에 코치진과 지원 스태프까지 합치면 규모는 더 늘어난다.


이런 가운데 레이븐스 구단은 성명을 내고 신원을 밝히지 않은 스태프 한 명이 "최근 팀에 영향을 미친 코로나19 확진 사례와 관련된 행동"으로 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27일 추수감사절을 맞아 열릴 예정이었던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경기는 주말로 연기됐다.

앞서 지난달 테네시 타이탄스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일정이 연기된 이후 또 다시 일정 변동이 발생했다.

'USA투데이'는 "이 경기의 연기는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NFL에 또 다른 혼란이 시작될 것이라는 신호가 될 수도 있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