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NC다이노스 김택진, 우승트로피 들고 영웅 故최동원부터 찾아
기사입력 2020-12-11 02: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제 영웅이신 최동원 선배님, 감사합니다"
프로야구 NC다이노스 김택진 구단주가 26일 코리안 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고 故최동원 선수의 유골이 안치된 일산 청아공원을 찾았다.

김 대표는 최동원 선수가 어릴 때부터 영웅이라고 여러번 밝힌 바 있다.


최씨의 모친 김정자 여사는 김 대표 방문 소식을 듣고 밤을 새워 김 대표에게 감사 편지를 썼고, 김 대표는 이를 납골당에서 직접 읽었다.

최동원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전날인 25일 오후 김택진 대표가 NC 구단 관계자를 통해 '청아공원을 방문하고 싶다'고 전했다.


사업회는 최동원씨 둘째 동생 최석원씨를 통해 김정자 여사에게 이를 알렸고 김 여사는 감격의 밤새 감사의 편지를 써서 사업회를 통해 김 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업회 강진수 사무총장과 최석원씨가 김택진 대표를 맞이했다.

NC 구단 점퍼에 모자를 쓰고 방문한 김 대표는 고인이 영면한 자리 앞에 한국시리즈 트로피를 올렸다.

사업회에 따르면 김 대표는 "우승 트로피를 보여 드리고 싶어 방문했다"며 "어릴 때 최동원 선수의 광팬이었고, 1984년 롯데가 우승할 때 트로피를 번쩍 들어 올리며 환호하는 모습을 생생히 기억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언젠가 꼭 트로피를 최동원 선수와 함께 들고 싶었다"는 소회도 털어놨다고 한다.


고 최동원 선수는 1980년대 프로야구를 주름잡은 투수로 대장암 진단 이후 병세가 악화돼 2011년 향년 5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경남고와 연세대를 거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라이온즈에서 활약했다.


[이동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