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구본준, 5개사 거느리고 분가한다
기사입력 2020-11-26 19:5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LG그룹 인사 ◆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LG상사LG하우시스, LG MMA, 실리콘웍스, 판토스(LG상사 자회사) 등을 거느리고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한다.

LG그룹 지주사인 (주)LG가 해당 자회사에 대한 출자 부문을 인적분할해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하는 방식이다.

26일 (주)LG는 이사회를 통해 신규 지주회사 '(주)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 계획을 결의했다.

분할 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주)LG가 0.912, 신설 지주사가 0.088이며, 내년 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5월 1일자로 2개 지주회사로 재편 출범할 예정이다.


분할 후 기존 지주사인 (주)LG는 전자·화학·통신서비스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고 신설 지주회사는 성장 잠재력이 있는 사업 회사들을 주력 기업으로 육성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한다.

LG상사는 중점 사업으로 육성 중인 팜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거래 물량과 생산성을 강화하고 헬스케어와 친환경 분야에서 신규 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LG하우시스는 친환경 프리미엄 인테리어 제품과 서비스로 사업을 차별화하고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사업 확대를 위한 유통 경쟁력 강화로 홈(Home) 등 공간 관련 고부가가치 토털 인테리어 서비스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실리콘웍스, LG MMA, 판토스 등은 디지털화·비대면 트렌드에 맞게 다각화된 사업과 고객 포트폴리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육성해 기업가치를 재평가받고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신설 지주회사는 다양한 신사업과 인수·합병(M&A) 기회를 모색하고 기업공개 등 외부 자본 시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신설 지주회사는 새로운 이사진에 의한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된다.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로 구본준 LG그룹 고문(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주)LG 재경팀 전무를,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구 고문은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셋째 아들이며, 고 구본무 전 LG 회장 동생이다.


2018년 구본무 전 회장이 별세하고 구광모 회장이 LG 대표이사에 선임되자 구 고문은 경영일선에서 즉각 물러나 연말 인사에서 퇴임한다는 뜻을 밝혔다.

현재 구 고문은 (주)LG 지분 7.72%를 갖고 있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