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탓? 시중銀 글로벌 성적표 시원찮네
기사입력 2020-11-25 19: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시중은행들이 3분기까지 양호한 실적을 올리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여전히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발맞춰 금융지주들이 아세안 국가들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사업을 확장했지만 의미 있는 성과를 못 올리는 것이다.

'우물 안 개구리'에 불과한 시중은행들 영업 형태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개 시중은행의 글로벌 순이익은 6791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까지 전체 순이익이 6조4674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해외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11%에 불과한 것이다.

미국 씨티은행이 전체 수익 가운데 절반을 외국에서 벌어들이고, 영국계 스탠다드차타트(SC)은행도 해외 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이 90%가량 되는 것과 비교하면 사실상 낙제점에 가까운 성적표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글로벌 순이익 2764억원으로 4곳 가운데 가장 높았다.

전체 순익 중 17%를 글로벌 사업에서 올린 하나은행은 중국 사업에서 약진이 눈에 띄었다.

하나은행이 올해 3분기까지 중국에서 올린 순익은 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금리 하락기에 대비해 국채를 선제적으로 매입한 뒤 이를 매각해 222억원가량 이익을 올리는 등 전반적으로 영업이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중국통'으로 알려진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뿌려둔 씨앗이 결실을 맺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나은행은 중국 법인 지점장을 현지 사람으로 채용하는 등 현지화에 앞장서왔다.


신한은행은 올해 3분기까지 해외에서 2265억원 순이익을 거뒀지만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8% 줄었다.

베트남 현지 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은 917억원 순이익을 내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중국에서 순익이 150억원가량 감소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충당금을 쌓아 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은 글로벌 순익이 전체 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 수준으로 4대 시중은행 중 가장 낮았다.

그나마 지난해 캄보디아 1위 소액대출 회사인 프라삭을 인수한 덕에 순익 증가율은 170%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올해 3분기까지 글로벌 사업 당기 순이익 796억원을 올렸다.


시중은행들이 해외에서 더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비즈니스 모델을 명확하게 설립한 뒤 장기적 관점에서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금융연구원은 "비즈니스 모델은 크게 소매금융 특화와 도매금융 특화로 나눌 수 있다"며 "은행들이 상대적 경쟁력을 감안해 주력 국가를 선정한 뒤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권의 적극적 해외 진출을 금융당국이 뒷받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병호 금융연구원 박사는 "현지 감독 당국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해외 진출 장벽을 낮춰주기 위한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