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중국 왕이 외교부장, 오늘 방한…시진핑 방한은 언제
기사입력 2020-11-25 10: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오늘(25일) 일본을 거쳐 1년 만에 한국을 방문합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이날 일본 일정을 마치고 전용기로 출발해 저녁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합니다.

왕 부장은 내일(26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회담하고 이어서 시내에서 오찬하며 대화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내년 1월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미국의 주요 동맹인 일본과 한국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미리 관계를 다져놓으려는 행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한중이 '코로나19 상황 안정'이라는 단서를 달았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 시기의 윤곽이 드러날지도 관심입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양국 간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 정세, 지역 및 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양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한 바 있으나, 한중 모두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나빠져 연내 방한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양자관계와 국제정세 논의에서 왕 부장은 한국과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협력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미중 갈등 현안에 대한 중국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미국 정권 교체기에 북한이 도발하지 않도록 한반도 정세를 관리하는 문제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한편 왕 부장은 방한 기간 중 문재인 정부 외교 안보라인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여당 원로급인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권 인사들과 두루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