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로트의 민족’ 인치완 “아들 인교진♥소이현 몰래 출연” [M+TV컷]
기사입력 2020-10-30 20: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트로트의 민족’ 인교진의 아버지 인치완이 ‘연매출 200억’ CEO에서 트로트 가수로 첫 무대를 꾸민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에서는 인치완이 충청팀으로 출전해, 강원・제주팀과 맞붙는 모습이 펼쳐진다.

인치완은 ‘연매출 200억’ 회사의 CEO로 유명하지만, 지금껏 한 번도 트로트 가수의 꿈을 접은 적이 없다. 실제로 인교진의 동생인 둘째 아들 결혼식에서도 직접 축가를 불렀고, 이를 직접 본 전라팀 단장 황제성은 “정말로 가창력이 뛰어나시다”라고 극찬한다.

특히 인치완-인교진 부자는 트로트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임을 자랑한다. 아버지 인치완이 ‘트로트의 민족’에 도전하는 와중에, 아들 인교진이 주말드라마에서 트로트 가수로 출연해 트로트 무대를 선보이고 있는 것.

이날 무대 전, 인치완은 “아들이 트로트 가수 역을 맡게 돼 노래 조언을 구하러 왔다”라며 “트로트는 가사 전달이 중요하니 잘 하라고 했는데, 방송을 보니 잘 하고 있더라”면서 웃는다.

이어 “아들, 며느리도 모르게 심사숙고해 출연했다. 최대한 즐기겠다”며 오기택의 ‘고향무정’을 부른다. 인치완의 깊은 저음이 먹먹한 울림을 전해준 가운데, 전라팀의 각오빠는 끝내 뜨거운 눈물을 쏟는다. 그 옆에 있던 금잔디 역시 “가슴을 긁는 노래”라며 눈시울을 붉힌다.

이은미 심사위원은 인치완의 무대에, “트로트는 이렇게 부르는 것이다. 나머지 출연자들이 이 무대를 보고 배우시길 바란다. 도저히 평가할 수 없다”라며 인치완의 진정성을 극찬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강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