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개발도상국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COVAX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에 1000만달러를 기여하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COVAX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목표로 추진하는 백신 공동구매·배분 기구다.

경제적 여력이 충분한 국가들이 돈을 미리 내서 앞으로 개발될 백신을 사전에 확보하는 동시에 개도국에 백신을 저렴하게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앞서 정부는 전체 국민의 20%에 해당하는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백신공급 메커니즘을 통해 선구매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번 1000만달러 기여를 통해 개도국에 백신을 지원하게 된다.

현재 한국을 포함한 총 92개국이 백신을 선구매할 계획이며, 북한을 포함한 92개 개도국은 지원을 받기 위해 참여하고 있다.

당초 외교부는 기여금을 북한 지원에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이 기구에 참여한 공여국이 수혜국을 지정하지 못하도록 해 추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