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옵티머스 로비 의혹' 금감원 전 직원 조사…전방위 압수수색
기사입력 2020-10-28 13: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검찰이 김재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에게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는 전직 금융감독원 직원을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어제 김 대표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2천만 원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금감원 전 직원 A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또, A 씨에게 돈을 전달하는 과정에 개입한 브로커 김 모 씨도 함께 소환하는 한편, 김 씨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 22일에는 선박용품 제조업체 해덕파워웨이 최대주주인 화성산업의 경기 화성시 사무실과 대표이사 박 모 씨의 주거지, 거래업체인 B 사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해덕파워웨이의 이 모 전 대표는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비자금 저수지'로 불리는 트러스트올과 130억 원 규모의 주식담보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화성산업은 옵티머스 김 대표의 부인 윤 모 씨 등이 지분을 보유한 셉틸리언의 자회사로, 옵티머스에 370억 원을 투자한 해덕파워웨이의 최대 주주입니다.

[ 임성재 기자 / limcastle@mbn.co.kr ]



#화성산업 #해덕파워웨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