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3회까지 무실점’ 장웅정, 4회말 2사 후 볼넷이 아쉬웠다 [현장스케치]
기사입력 2020-10-27 20: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한화 이글스 장웅정(23)이 깜짝 호투를 펼치다가 4회를 채우지 못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장웅정은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동안 70구를 던져 3피안타 4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1군 두 번째 선발 등판이었다.

유신고 동기인 포수 박상언과의 배터리 호흡이 기대를 키웠다.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4회말 2사 만루에서 한화 선발 장웅정이 박상원으로 교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김영구 기자

1회말 위기를 잘 넘겼다.

선두타자 정수빈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다.

하지만 후속타자 페르난데스와 7구 승부 끝에 3-6-1 병살타로 2아웃을 잡았다.

이후 오재일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으나 김재환을 2루수 땅볼로 돌려세워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장웅정은 2회말 허경민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2이닝 연속 선두타자를 내보냈다.

그러나 박세혁을 우익수 뜬공, 김재호와 오재원을 각각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3회말에는 조수행-정수빈-페르난데스로 이어지는 타선을 모두 범타로 잡아내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하지만 4회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선두타자 오재일에게 볼넷을 내준 뒤, 김재환과 허경민을 범타로 잡고 2아웃을 만들었지만, 2사 1루에서 박세혁에게 우전 안타, 김재호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스스로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오재원과 승부에서 폭투를 기록했고,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이후 오재원까지 볼넷을 내주며 다시 만루가 되자 결국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뒤이어 올라온 박상원이 적시타를 맞아 장웅정의 실점이 늘어났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