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장연결] '대한민국 초일류 시대' 연 혁신 거인 고(故) 이건희 회장에 쏟아지는 애도…빈소에는 정·재계 추모 행렬 이어져
기사입력 2020-10-26 16: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25일) 대한민국의 초일류 시대을 연 혁신 거인이 영면했습니다.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꿔라"를 부르짖으며 대한민국, 특히 삼성그룹의 혁신을 주도하며 초일류 기업으로 이끌었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입니다.
조용한 가족장을 치르기 원하며 임종을 지켰던 가족들의 바람과는 달리 고(故) 이 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는 오늘(26일) 재계 큰별의 별세 소식에 애도를 전하기 위한 추모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저희 매일경제TV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같은 추모행렬을 생생히 전해드리기 위해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김용갑 기자, 지금 빈소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저는 지금 고(故) 이건희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나와있습니다.

이건희 회장의 빈소는 장례식장 지하 2층에 마련됐습니다.

삼성 측은 회사장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일반인들의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제부터 정치권과 재계의 조문 행렬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조문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위로 메시지를 유족들에게 전했습니다.

재계에서는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이재현 CJ회장도 조문하며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이재현 CJ 회장은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라며 유족을 위로했습니다.

오늘은 본격적인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빈소 이틀째인 오늘 오전에는 삼성 사장단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이 첫 조문객으로 빈소를 찾았고, 김기남 부회장, 권오현 삼성 고문 등도 조문했습니다.

삼성 임직원들은 온라인 추모관을 열어 조문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재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조문을 마치고 "이재용 회장의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 아니었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고 밝혔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이외에도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기업인들이 조문을 마쳤습니다.

정치권에서도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글로벌 초일류 기업 삼성의 제2창업자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고 고인을 평가하며 "대한민국 경제계의 위상을 높였다"고 전했습니다.

조문을 마친 이낙연 대표는 취재진들에게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으로 키웠다"며 "국가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자신감까지 높여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지난 2014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6년5개월간 병상에서 지내다 어제 새벽 4시 별세했는데요.

고인은 생전에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야 한다"며 프랑크푸르트에서 신경영 선언을 통해 혁신을 강조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의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28일입니다.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에서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 [gap@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대해상 #현대차 #HDC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