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 걱정 없이 비행기 타는 방법은? "전용기 타지 뭐"
기사입력 2020-11-02 10: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 전염은 피하면서 자유롭게 전세계를 누비며 업무를 보고 여행을 하고 싶어하는 부자들이 높은 비용을 감수하고 개인전용기를 이용하면서 개인전용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5일(현지시간) 항공 시장 조사업체 윙엑스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개인전용기 수요가 9월 1일부터 10월 15일 사이에 전년 동기 대비 10% 가까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 타격으로 일반 비행 수요가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과 정반대 양상이다.

부자들이 목적지로 바로 갈 수 있고, 공항에서 대기하며 다른 승객들과 접촉할 필요도 없어 개인전용기를 선호하고 있다고 FT는 설명했다.


지난 8월에도 개인전용기 수가 전년 동기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당시 개인전용기 수요 증가는 코로나19 2차 확산을 맞아 각국 정부들이 추가 봉쇄조치를 예고하자 여행객들이 귀향을 서둘렀기 때문이라고 FT는 분석했다.

하지만 이번 개인전용기 수요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부자들이 개인전용기를 더 자주 사용하는 데 익숙해졌다는 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다.


콜리브리항공에서 개인전용기 브로커 업무를 담당하는 올리버 스톤 전무이사는 "이번 위기는 개인전용기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 개인적으로 비행하는 것의 이점을 부각시켜줬다"고 말했다.


유럽 굴지의 개인전용기 업체 루나제츠에 따르면 개인전용기 비용은 최소 4500유로(약 602만원)부터 시작하고 항공기 크기와 여행 거리에 따라 비용은 달라진다.

하지만 전용기가 출발했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회항편은 탑승 비용이 2000유로(약 267만원)까지 떨어진다.

이는 일반 항공기 비즈니스클래스 비용이어서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고 FT는 전했다.


플렉스제트의 마린 유진 전무이사는 "이용자들은 가족관계거나, 개인사업자들이거나, 해외 비즈니스 여행을 해야하는 친구들이다"고 설명했다.


[김제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