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이든, "北, 핵능력 축소 동의해야 만날 것"
기사입력 2020-10-30 13: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2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대선후보간 2차 TV토론에서 북한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전제조건을 묻는 질문에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 핵능력을 축소(draw down)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이라며 "한반도는 비핵화 지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실무협상 또는 다자간 협의를 통해 북한이 실질적인 핵프로그램 감축에 동의한 뒤에야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의미이자 '톱다운 전략'의 폐기를 주장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어 "우리가 그들을 통제할 수 있고 그들은 우리를 해칠 수 없다는 점을 확실히 하겠다"며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과 중국의 동참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 정권 당시 중국에 협상의 일원이 돼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면서 "왜 (미국이)미사일을 가깝게 옮기고 한국과 군사훈련을 하는지 묻길래 북한이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선 "그는 북한을 합법화했을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폭력배(thug)를 좋은 친구라고 했다"며 "관계가 개선됐다고 했지만 그들은 과거보다 쉽게 미국 영토에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 능력을 갖게 됐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오바마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아서 만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으나 바이든 전 부통령은 "히틀러가 유럽을 침공하기 전에 우리와 좋은 관계였다는 말과 같다"면서 "그가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지 않은 것은 우리가 비핵화에 대해 말할 것이었기 때문"이라고 되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취임 당시)북한 문제는 엉망이었다"며 "나는 (김 위원장과)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고 전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3200만명이 거주하는 서울은 (북한에서)25마일 떨어져 있다"며 "그 곳에서 전쟁이 나면 수백만명이 당장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울 인구를 잘못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