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빅히트 4대 주주, 상장 나흘간 주식 3천600억 팔아
기사입력 2020-10-22 11: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4대 주주인 메인스톤 유한회사가 빅히트 상장 이후 나흘 동안 빅히트 주식을 대거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메인스톤과 그 특별관계인은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총 발행주식 수의 4.44%에 해당하는 158만 주를 매도했습니다.

금액으로는 총 3천644억 원으로 평균 매도 단가는 약 23만 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메인스톤의 빅히트 지분율은 6.97%(248만2천992주)에서 3.60%(128만2천223주)로 감소했고, 특별관계자인 이스톤의 지분율은 2.19%(78만176주)에서 1.12%(39만9천64주)로 줄었습니다.

지난 15일 종가 기준 25만8천 원이던 빅히트 주가는 지난 20일 18만2천500원까지 내려 29.26% 하락했습니다.

앞으로도 보호예수에 묶여 있는 기관 등의 물량이 쏟아져 나올 수 있어 주가의 변동성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빅히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