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가 "압류자산 현금화하면 한일관계에 심각한 상황 초래될 것"
기사입력 2020-10-21 14: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늘(21일) 일제 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가 이뤄져 자국 기업이 실질적 피해를 보게 될 경우 한일 관계에 매우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므로 절대로 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인도네시아 방문 중 수도 자카르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일 간의 최대 현안인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그간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스가 총리는 지금까지 일본제철을 상대로 한 징용 피해자들의 배상 청구 소송에서 한국 대법원이 위자료를 주라고 최종 판결한 것은 한일청구권 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혀왔습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대화를 통한 해결 원칙을 강조하면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선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 소송의 원고 측은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이 판결 이행을 거부하자 손해배상 채권 확보를 위해 일본제철과 포스코의 비상장 한국 내 합작법인인 PNR 주식 압류를 법원에 신청해 현금화하는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이어 올해 말 개최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에 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이 제시되지 않으면 불참할지에 대해선 "한·일 간에 외교적으로 이뤄지는 사안 하나하나에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전제한 뒤 이번 한·중·일 정상회담 일정 등에 관해선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