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기현 "`인재 안 보인다`는 김종인, `곱셈정치` 해야"
기사입력 2020-10-28 13: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뺄셈정치'가 아니라 '곱셈정치'를 해야할 시점"이라며 직격탄을 던졌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에서 "우리 내부의 인재를 최대한 다듬어 부각하고 중도 영역으로 우리의 외연을 넓힐 역량을 갖춘 인물을 적극 영입하는 등 승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곱셈정치를 해야 한다"고 21일 주장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김 위원장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후보군이 안 보인다고 한 발언을 비롯해 복당 문제 등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뺄셈정치를 하면 안 되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지만 단순한 덧셈정치만으로도 이 난국을 돌파할 수는 없다"며 "그런 의미에서 지도부도 도약을 위한 준비를 했다고 본다.

이제는 도약의 구체적인 행동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총선 공천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탈당한 분들의 조속한 복당 조치도 취해야 하고 더 나아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기본 철학을 공유하는 세력과 연대해 창조적인 폭발력을 만들어내는 곱셈의 정치를 해야 할 때"라고 재차 지적했다.


그는 "다가오는 서울·부산시장 선거 후보를 조기에 발굴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당 지도부 의원들과 활발한 소통을 통해 당내 공감대가 단단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