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고개숙인 장하성 "법카 279만원 부정 사용…송구"
기사입력 2020-10-28 12: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장하성 중국 주재 한국대사가 고려대 재직 시절 법인카드 유용으로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고려대 구성원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장 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주중·주일대사관 화상 국정감사에서 박진(국민의 힘) 의원의 관련 질문에 "연구소 직원들과 음식점에서 회식할 때 식사와 와인 비용으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2016~2017년 학교 부설 연구소 소장을 맡았던 시절, 구성원들과 음식점에서 식사와 와인 같은 술을 곁들인 회식을 하며 사용했다"며 "6차례 걸쳐 총 279만원을 사용했고, 여러 명이 식사와 안주를 시키면서 40여만원이 더 나와 연구소 운영 카드와 연구비 지원 카드로 나눠 결제했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교육부 감사 과정에서 고려대 측으로부터 카드 분할 결제가 부적절하다는 통보를 받고 관련 금액을 전액 환급했고, 규정에 맞게 비용을 처리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앞서 장 대사는 고려대 재직 시절 연구비와 일반 행정비 용도 등의 법인카드 2개를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30초 간격으로 분할 결제(이른바 '카드 쪼개기')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