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원전오염수 방류 임박…`미나마타병`까지 거론한 일본 언론
기사입력 2020-10-28 09: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지속적으로 배출되는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방류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조만간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유력 일간지 도쿄신문이 일본 국민을 공포 속으로 몰아넣었던 '미나마타병'까지 거론하며 시기상조라는 주장을 폈다.


도쿄신문은 21일 '방사능 오염수, 만전의 안전대책이 서 있는가'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우려되는 문제점을 조목조목 거론했다.


사설은 우선 오염수 정화 장치인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를 사용해도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을 제거하는 것이 어려운 데다가 트리튬 말고도 다른 방사성 물질이 남는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배출할 때 트리튬 농도가 법정 기준치를 밑돌 때까지 바닷물로 희석한다고 하는 것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트리튬의 경우 다른 일반 원전 배수에도 포함돼 있고 기준치 이하 농도로 묽게 해 바다에 방출하는 것이 국제적으로 인정되긴 하지만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방출에 관해 법령이 배출 때의 농도만 규제하고 있을 뿐 총량 규제가 없는 것이 허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나마타병을 교훈으로 삼아야 할 사례로 들었다.


사설은 "바닷물의 희석 능력을 과신해 유기수은을 함유한 화학공장의 배수를 바다에 계속 흘려보내 결과가 미나마타병이었다"고 했다.


미나마타병은 구마모토현 미나미타시에 있던 한 화학공장이 지속해서 방류한 폐수 때문에 1956년 사람의 발병이 처음 확인된 수은 중독성 신경질환이다.


도쿄신문은 이 사설에서 "바다를 공유하는 다른 나라의 반응도 걱정"이라며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방류에 앞서 주변국의 입장도 헤아릴 것을 주문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