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국 사망자 예년보다 30만명 증가…3명 중 2명은 코로나19 탓
기사입력 2020-10-28 09: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올들어 이달 초까지 미국의 사망자가 예년보다 30만명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20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보고서를 인용, 지난 1월 26일부터 10월 3일까지 29만9028명의 초과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초과 사망자는 2015~2019년까지 5년 간 평균 사망자와 비교하는 방식으로 도출했다.


보고서는 초과 사망자 중 3분의 2 수준인 19만8081명이 코로나19에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지금까지 미국의 코로나19 공식 사망자는 22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올해의 경우 코로나19가 심장병과 암에 이어 세 번째 사망 원인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령대별로 사망자 증가율이 가장 높은 층은 25~44세로 예년 대비 26.5% 많았다.


코로나19에 취약한 노년층인 65~74세와 75~84세의 사망자 증가율도 각각 24.1%, 21.5%로 높게 나타났지만, 25세 이하 사망자는 오히려 2.0% 줄었다.


인종별로는 히스패닉의 사망자 증가율이 53.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아시아계 36.6%, 흑인 32.9% 등이어서 유색인종이 큰 타격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백인의 증가율은 11.9%였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유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