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교수가 중국에 자율주행차량 기술 유출" KAIST, 국감 도마에 올라
기사입력 2020-10-20 17: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오늘(20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KAIST 교수의 중국 기술 유출 사건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AIST 감사실이 내부에 대해 지나치게 온정주의적으로 나가는 바람에 초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며 "처음에는 해당 교수에게 중국 해외 고급인재 유치 계획에서 빠지라고 했다가 나중에는 덮어주기 위해 은폐 시도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같은 당 정필모 의원도 "KAIST는 국가기술 유출 사건을 사전에 막을 수 있었지만, 형식적인 감사와 무책임한 조치로 일관했다"며 "자율주행차 핵심기술인 라이다를 범용 기술인 라이파이로 바꿔 핵심기술이 아닌 것처럼 사전 판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성철 KAIST 총장은 "기관의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해외 파견 중인 교원이어서 서면 조사에 한계가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KAIST 이 모(58) 교수는 자율주행차량 관련 첨단 기술을 중국에 유출한 혐의로 지난 8월 검찰에 구속기소 된 바 있습니다.

2017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중국의 외국인 전문가로 선발된 이 교수는 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하고 자율주행차량의 눈으로 불리는 라이다 기술 연구자료 등을 중국 소재 대학 연구원에게 넘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