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감 2020] "서울서 영끌한 2030, 집값 평균 7.3억 중 4.2억 빚내"
기사입력 2020-10-21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 목동 아파트 단지 전경 [이미연 기자]
지난해 2017년 9월부터 올해 10월 19일까지 '자금조달 입주계획서' 38만4000건을 분석한 결과, 서울시에서 3억원 이상 주택이상)을 구입한 20~30대의 평균 매입가격은 7억 3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주택 구입비용 중 자기자금이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43%로 금액 환산시 3억1300만원이었다.

나머지 4억1700만원은 빚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진성준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서울에서 집을 산 20대는 1만2000명으로 평균 매입가격은 6억 1000만원이었다.

주택 총매매가에서 자기자금은 평균 2억1000만원(34.9%)이었고, 나머지 65.1%에 해당하는 금액 3억9900만원은 빚을 내 조달했다.


30대 매수자도 상황은 비슷했다.

같은 기간 주택을 매입한 30대는 10만9000명이며, 이들의 평균 주택 구입 가격은 7억4000만원이었다.

빚은 집값의 56.4%에 달하는 4억2000만원이었고, 나머지 3억2000만원이 자기자본으로 조사됐다.


이들 20~30대 집주인의 차입금(빚)의 비중(57%)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도 높은 편이다.

40대 48.5%, 50대 41.7%, 60대 이상 31.2% 등과 비교해 크게 웃돈다.

금액으로 환산할 경우 20대의 차입금은 전 연령 평균(3억7000만) 대비 2500만원, 30대는 4500만원 가량 많았다.


반면 대출이 불가능한 10대 미만과 10대 등 미성년자 집주인 310명의 경우는 자기자금 비중이 각각 54.5%와 64.8%로 높은 편이어서 이들 미성년 주택보유자의 자금출처에 대한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 주택 입주계획서상 본인입주신고율이 20대 36%, 30대 56% 수준임을 감안하면, 20·30대의 주택구매는 실수요보다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이른바 '갭투기'(전세를 끼고 주택을 매입하는 형태)가 다수일 것으로 추정된다.


진성준 의원은 "20대, 30대가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을 사는 목적의 다수가 갭투기였다는 것을 낮은 본인입주신고율과 높은 차입금 비율에서 짐작할 수 있다"며 "청년들이 집값 상승에 조바심내며 주택을 무리하게 구매할 경우, 대출금 상환에 크게 시달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소득이 낮은 20대~30대에게 부담가능한 실거주 주택 공급을 확대하기위해, 초기 구매비용이 1/4인 지분적립형 주택을 분양하고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