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의사 연 소득 평균 2억3천만 원…변호사의 2배"
기사입력 2020-10-20 10: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의사와 치과의사가 본업으로 평균적으로 2억2천만 원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0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전문직 개인사업자의 업종별 종합소득 신고 자료에 따르면 의료업의 2018년 귀속분 신고 인원은 7만2천715명, 신고한 사업소득은 16조4천639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1인당 평균 소득은 2억2천640만 원으로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세무사, 관세사 등 전문직 가운데 1위를 기록했습니다.

의료업 사업자에 속하는 전문직은 의사(의원), 치과의사(치과의원), 한의사(한의원)입니다.

의료업 다음으로 1인당 사업소득이 많은 전문직은 변호사로 평균 1억1천580만 원을 신고했고, 회계사는 평균 9천830만 원, 변리사는 평균 7천920만 원이었습니다.

한편, 국세청은 고소득 자영업자 개별 소득신고 관리 방식을 '신고 후 검증'에서 '사전 지원'으로 점차 전환함에 따라 전문직 자영업자 대상 '신고내용 확인'(사후 검증)이 대폭 감소하고 추징세액도 급감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개별 관리 고소득 자영업자에 대한 신고내용 확인 실적은 2015년 1만3천502건에서 지난해 3천 건으로 줄었고, 추징세액도 1천억 원에서 398억 원으로 감소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