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이든 우크라이나 의혹' 보도 기자들 "기사 신뢰성 문제…바이라인 표기 거부"
기사입력 2020-10-19 17:2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을 보도한 뉴욕포스트 기자들이 해당 기사의 신뢰도를 우려해 바이라인 표기를 거부했다고 뉴욕타임스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2007년부터 뉴욕포스트에서 근무한 브루스 골딩 기자는 "기사의 신뢰성에 전반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기자의 이름을 밝히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또 다수의 기자들이 "보도의 근거 자료로 알려진 하드 드라이브에 담긴 자료의 진위를 가리기 위한 검증작업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근거 자료의 출처를 비롯해 보도 시점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포스트는 대선 유세가 후반으로 접어든 지난 14일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인 부리스마 관계자가 바이든 후보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에게 5년전에 보낸 이메일을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메일에는 바이든 후보가 아들의 이익을 위해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의 뒤를 봐준 정황이 있었다고 이 매체는 주장했습니다.

뉴욕포스트는 보도를 뒷받침하는 자료로 아들 헌터 바이든 소유로 추정되는 컴퓨터의 하드 드라이브에서 발견된 사진과 문서를 들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해당 보도의 제보자들이 바이든 후보의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옛 책사이자 극우 인사인 스티븐 배넌이 하드 드라이브의 존재를 알렸고,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복사본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뉴욕포스트 전·현직 편집국장 등 고위 인사들이 모여 기사 작성에 관해 논의했고, 기자들에게 바이라인을 달도록 압력을 행사했지만 골딩을 비롯한 2명의 기자는 이를 거부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