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유니클로, 17년 만에 매출·순익 동반 하락…불매운동에 한국서 영업손실 커
기사입력 2020-10-23 14: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일본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한국 내 불매 운동 등의 영향으로 최근 1년 실적이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16일 파악됐다.


패스트 리테일링이 공개한 실적 자료를 보면 2019 회계연도(2019년 9월∼2020년 8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순이익이 전년도보다 44.4% 감소한 903억엔(약 9832억원)이었다.

매출액은 12.3% 줄어든 2조88억엔(약 21조8732억원)이었다.


연간 실적으로 매출액과 순이익이 모두 줄어든 것은 17년 만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자료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과 이익이 대폭 줄었으며 유니클로 사업의 경우 한국에서 큰 영업손실을 냈다고 발표했다.


유니클로 한국 사업장은 일본이 일제 강점기 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것에 대해 한국에서 불매 운동이 발생한 이유로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내년도에는 매출액이 9.5% 늘어난 2조2000억엔, 순이익을 82.6% 증가한 1650억엔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