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청춘다큐` 공유 "故 이언 죽음, 김재욱과 관 앞서 미친듯이 울었다"
기사입력 2020-10-02 08:2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커피프린스 1호점’ 배우들이 故 이언을 추억했다.


1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커피프린스 편’에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 출연한 배우들이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故 이언은 ‘커피프린스 1호점’이 끝난 지 1년 만에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촬영 당일인 8월 21일로 故이언의 기일이었다.

김재욱은 “VCR을 딱 보는데, 형이 딱 나오니까 되게 이상하더라. 내가 알던 그 당시의 이언 황민엽 박상민(본명). 스물여섯 일곱 때의 언이 형이 딱 나오니까”라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윤은혜는 “모델계에 있다 보니 아무래도 후배들을 정말 잘 챙겼다.

여기 와서는 또 연기자로 막내지 않나. 저한테 ‘윤 선배’ 하면서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모델 선후배 관계였다고 밝힌 김재욱은 故 이언에 대해 “나에게 가장 엄했던 사람이었다.

같은 회사였고 모델 선배였고. 근데 씨름했던 형이라 선후배라는 위계질서가 강한 형이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보다 더 엄격하게 저를 대했다”고 회상했다.


이윤정 PD는 극 중 캐릭터 황민엽과 故 이언의 순박함이 닮아있었다고. 그는 “매번 절 어려워하고 깍듯하고 그런 모습을 보며 (역할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런 분이었다”며 故 이언의 오디션 당시를 회상했다.


공유는 “굉장히 남자다운 친구였다.

가장 안타까운 건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더 많은 걸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보여주지 못한 게 안타까웠다”고 고백했다.


김동욱은 갑작스럽게 비보를 접했을 때를 떠올리며 “‘국가대표’ 촬영할 때 무주에 있었다.

그때 아침에 재욱 씨가 언이 형이 사고를 당했다는 전화가 와서 빨리 오라고 하더라. 처음에는 장난치는 줄 알았다.

장난이면 이때쯤에 언이 형이 받아서 이야길 해야 하는데”며 말을 쉽게 잇지 못했다.


당시 군대에서 소식을 들었다고 밝힌 공유는 “재욱이와 미친 듯이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관 앞에서 울었다.

한동안 저희끼리 만났을 때 너무 힘드니까 이야길 하지 않았다.

세월이 많이 흘렀지만 항상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김재욱은 “매년 이맘때쯤이다.

형을 보낸 8월 21일이 되면 항상 생각을 한다”며 “하고 싶은 거 많은 형이었다.

그런 이야기를 했다.

결과물이 어떻든 자기가 하고 싶은 건 용감하게 다 도전했던 사람”이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