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카드사 포인트 연간 1000억씩 사라져…"잊지 말고 챙기세요"
기사입력 2020-10-01 08: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 연합뉴스]
신용·체크카드로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한 뒤 일정 비율로 적립되는 혜택 '포인트' 잔액이 2조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1포인트는 1원 단위로 현금화가 가능하지만, 여전히 연간 1000억이 넘는 포인트가 그냥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정무위원장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8개 전업 카드사 포인트 잔액은 총 2조747억원이다.


이 중 소비자들이 잊지 않고 사용하는 포인트도 있지만 유효기한을 넘기거나 조건에 맞지 않아 그대로 소멸한 포인트도 상당수다.

올 상반기에만 483억원어치 포인트가 그렇게 사라졌다.


포인트 소멸액은 대체로 감소하는 추세지만 여전히 연간 1000억원을 넘는다.

지난해는 1017억원이었다.


윤관석 의원은 "카드 포인트는 소비자들의 카드 사용에 따른 보상으로 부여되는 만큼, 소멸 포인트를 줄여 소비자 혜택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카드사와 금융당국 모두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