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근영, 16년 함께한 나무엑터스와 결별 “전환점 필요하다 생각”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9-30 14: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우 문근영이 나무엑터스와 결별했다.

나무엑터스는 30일 오후 MBN스타에 “최근 문근영의 배우로서의 고민과 성장통 그리고 환경 변화 등에 대한 고민을 충분히 공감하고 존중하여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배우 문근영의 활동과 행복을 가까운곳에서 응원하는 가족같은 팬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근영 또한 ‘바람의 화원’ 갤러리를 통해 팬들에게 “뜻밖의 소식이라 많이 놀라셨을 텐데, 나는 잘 지내고 있다. 그러니 너무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안부를 전하며 “내 삶에도, 배우로서의 삶에도 전환점이 필요하단 생각이 들어 큰 결정을 했다. 익숙함에서 벗어나 저 자신을 환기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그저 지금껏 걸어온 시간보다 앞으로의 더 긴 시간을 담담히 걸어갈 생각으로, 마음도 몸도 재정비하자는 계획뿐이다. 지금 이 순간을 소중히, 나에게 주어진 삶을 감사히, 그렇게 쌓인 시간을 좀 더 겸허히 살아가고자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또한 “새로운 결정을 하는 것에 걱정이 많았는데, 진심으로 걱정해주고 응원해주셔서 정말 정말 고맙다!! 좀 더 많은 것들 보고 느끼고 배워서 더 나아진 모습으로 좋은 소식 가지고 찾아뵙겠다. 그러니 그때까지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내고 자유롭게 꿈꾸며 행복하게 지내시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문근영은 2004년 나무엑터스 창립부터 16년 동안 소속 배우로 활동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